정부의 엄중 단속이 중국을 비트코인의 진원지에서 황무지로 변화시키다

가상화폐에 대한 중국의 압박이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영 언론인 신화 통신사가 중국 중앙 은행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위안화 거래가 전 세계 거래량의 1% 이하로 떨어졌다. 중국 정부가 작년 국내에서의 가상화폐 거래를 중단하기 이전에 중국에서의 거래는 비트코인 거래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2017년에 디지털 자산 보관소에 대한 라이센스 시스템을 도입한 일본은 이제 가상화폐 거래 허브로서 중국의 역할을 이어가고 있다. CryptoCompare.com에 따르면 비트코인의 엔화 거래는 전세계 거래의 44% 이상을 차지한다.

원문보기: Bloomberg

도움이 되었나요?

0 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